편도선수술 16일차 후기, 비용정산 및 총평

수술준비기 http://likehood.net/232

 

 

수술한 날로 부터 16일이 지났다.

 

수술부위의 지속통증은 사라졌고 목젖부위에 이물감이 있고, 침이나 물을 삼킬때 가벼운 편도선염에 걸린듯한 느낌이 지속되고 있다.

입을 열어서 수술부위를 살펴보니 하얀 곱들도 많이 사라진 상태이다.

일상 생활에는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지만 아직 완쾌된 기분은 아니다.

그리고 어제 맥주를 마셨다! 시원하게 꿀꺽꿀꺽 흡입하지는 못했지만 큰 통증없이 술을 먹을 수 있다는것에 대만족!!!

 

이번주말이 지나면 좀더 완쾌된 기분이 들까?

 

편도절제술.. 자체는 어렵고 위험한 수술은 아니지만 수술부위가 특수한 관계로 회복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는 수술이다. 수술을 계획중인 분들은 사전에 꼭 일정을 잘 체크해서 준비하는 게 좋겠다.

 

 

 

비용정산.

 

이대목동병원에 총 3일간 6인실 이용하여 입원.

총 비용은 아래와 같다. 특진교수가 아니라면 좀 더 싸게 수술이 가능할 수도 있었겠지만 어짜피 보험금으로 다 받을 거니^^

 

 

 

 

PCA생명 수술특약으로 40만원 보험금 수령.. 월 20만원씩 넣는데 특약을 좀더 높여 놓을껄 싶었다.

회사실손보험에서 얼마가 들어올지 모르겠으나 수술 및 치료에 따른 비용은 일단 제로가 될 듯.

 

 

 

정리.

수술전 : 2~3년동안 월 2회 심한 고열을 동반한 오한으로 삶의 질 최악.

수술  및 경과

  - 장소 : 이대목동병원 이비인후과

  - 담당 : 김한수교수(특진)

  - 수술 : 전신마취 하 양측 편도 젤제술 시행 ( 입원 3일)

  - 경과

     - 수술직후 +1일, 말못할 고통(죽을정도는 아님)

     - 3일차 퇴원 (이렇게 빨리 해도 되? 나 아직 아픈데?)

     - +6일차까지 매우매우 아픔(죽을정도는 아님)

     - +10일차까지 매우 아픔(먹고싶은게 무지막지하게 늘어남. 임신했나?)

     - +15일차쯤 되면 살만함. (술도 먹고 닭도 먹고 김치찌게도 가능 +_+)

 

 총평 :   대략 보름남짓 남다른 고통을 즐기고 나면 영원히 편도선염으로 시달릴 일은 사라짐 +_+

            나처럼 자주 편도선이 붓는 사람은 꼭 편도로부터 해방되시길.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