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금연, 15일차 (1/22)

아침에 일어나서 한대 피고싶다는 생각이 최근엔 거의 없어졌다.

출근길에 지나가는 담배가게를 보면 예전에는 차를 세워? 말어??  고민하며 결국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었는데 요 근래엔 그런일이 없다. 담배가 머릿속에 떠오르긴 하지만 그다지 피고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

.

.

어제 오늘 회의도중 스트레스를 받을때 마다 문득문득 흡연욕구가 쏟아오른다.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

껌이라도 씹을까? 다행히 주변이 흡연자가 거의 없어서 충동적인 흡연은 할 수 없다. 2500원에 한개피 피는건 넘 아까운 일이니까..

 

 

 

 

나도 사실 챔픽스 부작용중 하나에 시달리고 있다..

 

 

 

 

그건 바로... 악몽!!!!!

 

극대화된 리얼리티를 경험할 수 있는 꿈. 자신의 치부나 숨겨왔던 진실이 꿈속에서 현실처럼 까발려진다는데...
이게 귀신이 나타나서 쫒아오고 하는 뭐 그런 원시적 공포감이 아니다.


사실 꿈이 많아진다는 건 미리 들어 알고는 있었는데 어제 꾼 그 꿈이 그런 연유로 꾸게 된 악몽이었구나 하고

생각했다.

이상하고 잔인한 꿈.. 내 안에 숨겨진 밝히고 싶지않은 부분, 혹은 비밀같은 내용을 기반으로 뇌가 악몽을

만들어내는것 같다...

 

사실, 이건 좀 무섭다...악몽...즐길수 있음 좋은데 꿈꾸는 동안은 완벽한 현실이니까...

꿈에서 깨어 '아...꿈이구나'하고 눈 뜬 이 상황이 얼마나 감사했던지...

 

나의경우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리지는 않지만 매일매일 꿈을 꾸는건 확실하다..

 

 

 

나머지 오심(헛구역질같은) 이나 우울감은 크게 오지 않는 듯..

 

 

 

이런 부작용이 삶의 질을 훼손할 정도로 문제가 되면 바로 복용중단 해야한다. 잘먹고 잘살기 위해 먹는 약인데..

 

그리고 챔픽스.. 이건 금연 보조수단에 불과하다는 것도 명심해야 겠다... 3주만 복용하고 딱! 끊을 수 있을까?

 

 

 


 

 


'챔픽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챔픽스 20일차, 악몽  (0) 2014.01.27
챔픽스 약리작용  (0) 2014.01.24
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0) 2014.01.22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0) 2014.01.08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0) 2014.01.07
금연, 챔픽스 2일차  (0) 2013.12.20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1일차, (1.8일)

 

거금(?)을 들여 처방을 받고 오늘 아침 한알, 감기약과 함께 복용.

 

첫 일주일은 담배를 펴도 상관없다는 약사님의 말씀과 담배를 펴 보면 예전처럼 맛이 없다는 등 등의 검색내용을 보니 구지 안펴도 되는데 한대 펴 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의지로 딱 끊어야 하는지 다른 분들 말씀처럼 첫 일주일은 평상시처럼 조금씩 담배를 펴도 되는건지 잘 모르겠다.

 

업무상 전화를 할때는 습관처럼 밖에 나가서 담배를 태웠었는데...계속 그래도 되는건지.

 

 

 

주변인들의 말씀처럼 정말 담배맛이 이상해졌는지 실험삼아 한대 펴 보기로 결정하고 담배를 입에 물고 불을 붙여본다.

 

입안이 좀 텁텁한 느낌정도는 있는데 그렇게 차이를 모르겠다. 아직 1일차니까..그렇겠지?

 

언제쯤이면 담배피고 싶은 원초적 욕구가 사라질까...

 

 

 

 

 

 

 

 

 

 

2일차,

 

아침 출근전에 한알(0.5mg) , 감기(기침)약과 함께 복용..

회사가면 한대 펴봐야지~ 하는 생각은 왜 들까.

 

출근후 따뜻한 물과 함께 한대 폈다.

보통 담배 필때는 저녁쯤 되면 머리도 아프고 속도 좀 안좋은적이 많이 있었는데..

딱 한가치 피고 나니 하루 종일 담배 핀것처럼 머리도 아프고 속도 안좋다. 오심증상인가..

 

'담배 피기 싫다' 는 느낌이 좀 드는 하루

 

그렇다고 담배맛이 달라지거나 하는 느낌은 그다지 없는듯.

 

 

8일차,

 

1주일동안은 두어개피 펴도 무방하다는 주변 지인 및 블로그 글들을 믿고 안피면 죽을것 같은 느낌이 없음에도

편안하게 하루 한 두개피 피어온지 언 1주일.

유예기간이 있어서 그런지 금연에 대한 의지가 더 줄어드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예전에는 하루 한 10개피정도 담배를 피면 저녁무렵 머리가 지끈지끈 아팠었는데 챔픽스 복용후에는 2개피만 펴도

10개피 핀 듯한 느낌이다.. 머리가 아프고 구역질에 멀미까지...

 

병원 재 방문 후 1mg짜리 2주치 처방, 처방비 1만원에 약값이 7만 몇천원이었다..우와~~비싸..비싸서 담배 끊어야겠다..

 

 

0.5mg은 이제 끝.

 

아침저녁으로 1mg을 먹기 시작한 첫날.

약간의 울렁거림이 있긴 하지만 이게 챔픽스 때문인지는 모르겠다.

 

 

 

 

 

12일차,

 

꾸준히 아침저녁으로 챔픽스 1mg 복용중.

얼마전 워크샵에서 술을 많이 마셨으나 극도로 담배가 땡기거나 하는 일이 없다. 대부분 주변 분들이 담배를 안피워서일까....

 

챔픽스 복용 후 바뀐점.

1. 이게 챔픽스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밤에 잠잘때 꿈을 아주 가끔 꾸는 편인데..이상하게도 매일 꿈을 꾼다...선잠을

   들어서 그런건가...

 

2. 담배욕구를 100% 사라지게 하는건 아닌듯 하지만 어느 정도 금연 포기 임계치까지 가지 않게 해주는 건 확실한 듯.

 

 

 

*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분석 자료(흡연으로 인한 후두암 발병율 등)챔픽스도 공단에서 보험처리해 주면 큰병 치료에 드는 보혐료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

 

* 금연 최대의 적은 스트레스같다.....오늘 스트레스 수치 쫙~~올라가는데...간신히 참았다...ㅋ

 

 

 

 

 

 

 

 

 

'챔픽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챔픽스 약리작용  (0) 2014.01.24
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0) 2014.01.22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0) 2014.01.08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0) 2014.01.07
금연, 챔픽스 2일차  (0) 2013.12.20
금연, 챔픽스 #1일차  (0) 2013.12.19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주말이거나 연휴가 끼어 2-3일간 출근하지 않을때는 흡연욕구가 없다.

오랜만에 회사에 출근해서 자리에 앉는 순간

 

라이터가 어딨지?

 

담배를 살까? 한대 빌릴까? 빌릴 사람이 없는데? 아..어쩌지?

 

이런 흡연욕구를 뿌리째 뽑고자 감기로 병원에 들른김에 챔픽스 처방을 부탁했다.

 

비급여 전문의약품이라 처방비도 별도. (1만원)

 

0.5mg  일주일 처방을 받았는데 가격은 대력 2만8천원선(싼 약국도 있다던데..)

 

 

 

 

 

첫 3일은 하루 한알~

 

나머지 4일은 하루 두알(아침-저녁)

 

 

완벽하게 담배와 작별할 수 있을까?

 

'챔픽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챔픽스 약리작용  (0) 2014.01.24
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0) 2014.01.22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0) 2014.01.08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0) 2014.01.07
금연, 챔픽스 2일차  (0) 2013.12.20
금연, 챔픽스 #1일차  (0) 2013.12.19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금연, 챔픽스 2일차

2일차.

어제 술을 마시면서도 전혀 담배생각이 나지 않는다. 주변에 피는사람도 없고, 게다가 요즘은 술집에서

담배를 못피니 더더욱.

 

 

 

 

1mg짜리 하나를 반으로 쪼개서 어제 하나, 그리고 오늘 하나.

 

뭔가 영향이 있어야할거 아냐... 갑자기 흡연욕구가 솟아오른다.. 참아야지..

'챔픽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챔픽스 약리작용  (0) 2014.01.24
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0) 2014.01.22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0) 2014.01.08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0) 2014.01.07
금연, 챔픽스 2일차  (0) 2013.12.20
금연, 챔픽스 #1일차  (0) 2013.12.19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

금연, 챔픽스 #1일차

2달여 담배를 끊어본 적이 있다.

 

그러다 일신상의 문제로 급작스럽게 담배를 다시 입에 물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흡연자 신세.

 

20살부터 피웠으니 20여년을 담배와 함께 살았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혼후 담배 끊겠다는 부인과의 약속도 제대로 못 지킨 나쁜 남편, 아이들 앞에 부끄럽다.

 

그래서 다시 결심.

 

지인께서 건내주신 챔픽스도 손에 넣었겠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나의 하루 흡연량은 대략 5~10개내외, 술마시는 날이면 기하급수적으로 늘긴하지만

매우 중독상태는 아닌 듯...

 

지금 0.5mg 복용. 오늘 술자리 있는데 참을수 있을꺼야!!

내일만 참으면 주말은 어짜피 안피고 월요일은 5일차가 되는것이다!.

 

 

'챔픽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챔픽스 약리작용  (0) 2014.01.24
챔픽스 15일차 -복용경과, 그리고 부작용  (0) 2014.01.22
챔픽스 1일차~ 12일차 복용기  (0) 2014.01.08
챔픽스 처방, 완전히 새롭게 시작  (0) 2014.01.07
금연, 챔픽스 2일차  (0) 2013.12.20
금연, 챔픽스 #1일차  (0) 2013.12.19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